할아버지의 충고

twitter facebook google+  2020.09.09


할아버지의 충고





에드워드 윌리엄 보크는 네덜란드 태생으로
미국에 이민 와서 '브루클린 매거진'이란
잡지사를 창업하여 잡지계의 거성으로
자리 잡은 유명한 언론인입니다.

'레이디스 홈 저널'이란 유명한 여성 잡지도
그가 창간한 것입니다.

보크는 어린 시절 미국에 이민을 왔는데
보크의 할아버지는 손자가 미국으로 떠나기 전에
다음과 같이 충고의 말을 했습니다.

"나는 네게 일러주고 싶은 말 한마디가 있다.
이제부터 너는 어디로 가든지 네가 그곳에
있기 때문에 그곳이 무슨 모양으로라도
보다 더 나아지게 하기를 힘써라."

미국 보스턴시 한 모퉁이에서 신문을 팔게 된
보크는 할아버지의 충고를 새겨두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자신이 신문을 팔고 있는
허름한 길거리를 좋게 만들려고
마음먹었습니다.

신문을 사러 온 손님들이 더러운 길거리에
불쾌해하지 않도록 쓰레기와 담배꽁초 등을 줍고
매일 깨끗이 청소를 했습니다.

신문을 사러 오는 모든 사람들이
보고 싶은 신문이 없어 실망하지 않도록
매일 모든 신문을 제시간에 가져다 놓아
누구나 원하는 신문을 바로
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할아버지의 충고를 충실히 지킨 보크는
친절하고 신뢰성 있는 소년이 되었습니다.
그 후 보크는 출판사에 취직하여 일하게 되면서도
자신의 주변을 좋게 만드는 일을
게을리하지 않았습니다.

덕분에 그의 주변에는 좋은 사람들이 넘쳤고,
결국 미국 최고의 언론인으로 성장
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보크는 할아버지의 충고를 따름으로써,
자기가 있는 곳이 좋게 되었을 뿐 아니라,
자기 자신도 좋게 만들 수 있었습니다.



'당신이 함께 있어서 좋았습니다'라는
말을 자주 듣는 사람이 있습니다.
같이 있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고,
마음이 차분해지고, 주변이 정리되는
그런 사람이 있습니다.

그 사람은 남을 배려하고, 먼저 나서서
솔선수범하고, 항상 앞서서 노력하는
사람입니다.


# 오늘의 명언
행복이란 자신의 몸에 몇 방울 떨어뜨려 주면
다른 사람들이 기분 좋게 느낄 수 있는 향수와 같다.
– 랠프 왈도 에머슨 –


twitter facebook google+